보내는 기사

민희진, 방탄소년단(BTS)·연습생 조롱 언행?···“없는 게 나한텐 이득”·“바보들이 내말은 잘듣겠지”

하이브와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방탄소년단(BTS) 군 복무 문제와 관련해서도 무속인과 상담을 한 것으로 보여 파문이 예상된다. 25일 하이브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키로 한 민 대표가 무속인과 나눈 대화록을 포렌식 하는 과정에서 이와 같은 정황을 포착했다며 공개했다. 하이브 측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민희진 대표는 자신과 상담을 해준 무속인에게 “BTS 군대 갈까 안 갈까”라고 물었다. 이에 무속인은 “가겠다”라고 답했다. 이후 민 대표는 “방탄 군대가는 게 나한테 더 나을꺼같애(나을 것 같아) 보내라 ㅋㅋㅋㅋ. 니 생각엔 어때?”, “걔들(방탄소년단)이 없는 게 나한텐 이득일꺼같아서(이득일 것 같아서)”라고 대화를 이어간다. 이에 대해 무속인은 “보낼려고. 금메달 딴 것두 아니고”라고 민 대표에게 답했다. 하이브 측은 이 대화 내용에 대해 “주술행위를 암시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저주 이나 민 대표는 방시혁 하이브 의장에 대해서도 “아니 기본기가 너무 없고 순전히 모방, 베끼기”라고 하자 무속인은 “베껴두 돈되게 하니까 배워”라고 조언을 했다. 무속인이 “방가놈두 지가 대표아닌데 지가 기획해서 여기까지 된거 아냐?”라고 물을 때에는 “사실 내꺼 베끼다가 여기까지 온거지 ㅋㅋㅋㅋ”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문제는 하이브 측 주장대로 제시한 대화 내용이 2021년에 이뤄진 것이라면 ‘방탄소년단’이 자신의 아이디어를 모방해 만든 팀이라는 주장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민희진 대표는 무속인에게 연습생들에 대한 비하 발언도 한 것으로 보인다. 한 연습생을 놓고 민 대표가는 “바보들이 설마 내말은 잘듣겠지 기어먹는 애들은 없겠지?”라고 묻자 무속인은 “읎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하이브 측 자료에 따르면 어도어라는 회사명에 대해서도 무속인 검토를 받아 당초 올조이와 어도어 두 가지 이름을 놓고 고민하던 민 대표가 무속인에게 수 차례 문의를 했고, 무속인이 어도어가 낫다고 하자 이를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

받는 사람 이메일

※ 여러 사람에게 보낼 경우 메일 주소는 세미콜론(;)으로 구분해 주세요.(최대 5개)

보내는 메시지

0 / 250자

보내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