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박병호, ML 개막전서 데뷔 안타-득점…3타수 1안타 1득점(종합)
기사입력 2016.04.05 09:46

Getty Images

Getty Images

박병호(30·미네소타)가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안타와 득점을 기록하며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박병호는 5일 미국 메릴린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볼티모어와 개막전에서 6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0-0으로 맞선 5회초 1사후 두번째 타석에서 볼티모어 두번째 투수인 우완 타일러 윌슨의 3구째 체인지업을 받아쳐 깔끔하게 중전안타를 만들었다. 후속 타자 불발로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못했으나 박병호의 메이저리그 데뷔 안타가 됐다.

앞서 2회초 2사후 첫 타석에서는 상대 선발 우완 크리스 틸먼을 상대로 초구부터 힘차게 방망이를 돌리며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5구째에 87마일짜리 슬라이더에 스탠딩 삼진을 당했다.

이날 시작 전 비가 쏟아져 1시간 40분 지연됐다가 시작된 경기는 초반에도 내내 비와 바람이 심하던 끝에 2회말을 마치고 다시 비로 한 시간 이상 중단됐다.

그 사이 양 팀 선발 투수는 모두 교체되는 등 선수들이 정상적인 컨디션으로 경기하기 어려웠으나 박병호는 집중력을 잃지 않고 두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쳐냈다.

데뷔 득점은 세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박병호는 0-2로 뒤진 7회초 1사 2루 상대 세번째 투수 우완 마이캘 기븐스의 초구를 몸에 맞고 출루했다. 무기력하던 미네소타 타선이 1사후 5번 타자 에디 로사리오의 2루타로 추격 분위기를 만들자 볼티모어 배터리는 박병호와 승부 대신 7번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와 상대했다. 미네소타는 여기서 에스코바르의 우월 2루타로 1점을 추격했고 박병호는 3루까지 밟았다. 이어 8번 커트 스즈키의 파울플라이를 볼티모어 좌익수 리카드가 잡은 뒤 주춤했고 박병호는 재치있게 홈으로 달려들어 득점, 2-2 동점을 만들어냈다.

2-2로 맞선 9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네번째 타석에서는 6번째 투수 좌완 자크 브리튼을 상대로 볼카운트 2-2에서 7구째 낮은 공에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로써 박병호는 3타수 1안타 1사구 1득점으로 메이저리그 개막전을 마쳤다.

경기는 2-2로 맞선 9회말 2사 1·3루 매트 위터스의 중전 끝내기 안타로 볼티모어가 3-2 승리를 거뒀다.

<김은진 기자 mulderous@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