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월급 2배 오르는 것보다 연인이 주는 행복감 더 높아
기사입력 2017.01.23 16:13
사랑하는 연인이 생기는 것이 월급이 오르는 것보다 훨씬 더 큰 행복감을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대학교 ‘런던 스쿨오브 이코노믹스’는 세계 각국 20만명을 대상으로 행복에 미치는 요소와 관련해 설문을 진행했다. 행복감을 0에서 10단계로 나눴을 때 월급이 2배로 오르면 행복감은 0.2포인트 올라갔다. 연인이 생겼을 때 행복감 지수는 0.6 포인트나 상승했다.

개인의 행복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지표는 ‘정신 건강’이었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난 이들은 정신 건강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영화 ‘이터널 선샤인’ 스틸 사진

영화 ‘이터널 선샤인’ 스틸 사진



반면 우울증이나 불안 장애로 고통받는 사람들의 행복감은 0.7 포인트 하락했으며 이별이나 사별로 연인을 잃는 것 역시 같은 수치의 행복감 감소로 이어졌다.

연구팀은 “사람들은 서로를 필요로 한다”며 “서로 신뢰하는 사회일수록 행복감이 더 높다”고 말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에 소개됐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