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헌재가 탄핵반대 집회장?…서석구 변호사, 대심판정에서 태극기 꺼내 들다 제지당해
기사입력 2017.02.14 10:43
최종수정 2017.02.14 15:13
박근혜 대통령측 대리인단에 헌법재판관 출신의 이동흡(66·사법연수원 5기) 변호사가 전면에 나섰다.

이동흡 변호사는 14일 오전 헌재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13차 변론에서 처음 대리인단에 모습을 드러냈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탄핵 13차 변론에서 대통령 변호인으로 참석한 서석구 변호사가 태극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탄핵 13차 변론에서 대통령 변호인으로 참석한 서석구 변호사가 태극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 13차 변론기일에서 대통령측 서석구 변호사가 변론준비중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심판 13차 변론기일에서 대통령측 서석구 변호사가 변론준비중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그는 이중환 변호사 등과 함께 대리인단 대표 변호사로 선임돼 향후 탄핵심판에서 대통령측의 변론을 이끌게 된다.

이동흡 변호사는 2006년부터 2012년까지 헌법재판관을 지냈다. 이후 2013년 1월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 시절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됐으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낙마했다.

한편 박 대통령 대리인단의 서석구 변호사가 태극기를 펼쳤다가 헌재 직원의 제지를 받았다.

서석구 변호사는 이날 오전 헌재 대심판정에서 탄핵심판 13차 변론이 시작되기 전 대심판정에 들어서며 양팔 길이 정도의 태극기를 펼쳐 들었다.

책상 위에는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인 김평우 변호사의 탄핵반대 저서 ‘탄핵을 탄핵하다’를 올려놓았다.

서석구 변호사는 사진기자들을 비롯해 대심판정 밖에서 탄핵반대 피켓시위를 응원하다 들어온 일부 방청객을 향해 미소를 띠면서 태극기를 편 채 잠시 서 있었다.

그러나 이를 본 헌재 직원이 다가와 몇 마디를 건네자 서 변호사는 태극기를 접어 가방에 넣었다.

서석구 변호사는 직원으로부터 재판에 불필요한 물품을 반입하지 말고 정숙을 유지해 달라는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 성향의 서 변호사는 지난 주말 서울 도심에서 열린 대통령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