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문재인 “다음 정부로 넘겨주면, 사드 배치 해결 복안 있다”
기사입력 2017.02.16 23:59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6일 사드 배치 문제 등 국가안보와 관련된 자신의 정견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교·안보 자문단 ‘국민아그레망’ 발족식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김정남 피살 등을 거론하며 “우리가 긴장을 갖고 이 사안을 바라봐야겠지만, 정치인들이 정치적인 목적으로 국민 불안을 가중하는 일은 없길 바란다”며 “혹시라도 안보에 관한 문제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는 것은 하지 말아야 할 안보 적폐”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북한은 비정상적이고 예측할 수 없는 나라로, 남북 신뢰를 복원하려면 굉장히 많은 시간과 노력이 걸린다는 전제로 대북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사건 하나하나에 대북정책이 흔들린다면 일관성 있는 정책을 펼 수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교자문그룹 ‘국민 아그레망’ 발족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서성일 기자 centing@kyunghyang.com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교자문그룹 ‘국민 아그레망’ 발족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서성일 기자 centing@kyunghyang.com



문 재인 전 대표는 사드 배치와 관련 “다음 정부의 외교적 입지를 넓혀주기 위해서라도 다음 정부로 넘기는 게 맞다”며 “최종결정을 다음 정부로 넘겨주면 외교적으로 충분히 해결할 복안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한일정부간 위안부합의에 대해 “정부가 해결할 수 없는 문제를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했다고 합의함으로써 난제를 추가해 양국관계를 오히려 꼬이게 했다. 합의 자체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위안부 문제를 풀어가면서 한일관계도 함께 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교자문그룹 ‘국민 아그레망’ 발족식에서 인사말을 마친 후 기자들의 퇴장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서성일 기자 centing@kyunghyang.com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교자문그룹 ‘국민 아그레망’ 발족식에서 인사말을 마친 후 기자들의 퇴장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서성일 기자 centing@kyunghyang.com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