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재명 “지금은 승복 이야기할 때 아니라 탄핵에 총력 다할 때”
기사입력 2017.02.16 23:59
최종수정 2017.02.17 00:00
이재명 성남시장이 16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헌법재판소 결정에 승복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혁명 밖에 없다’고 말했다가 이번에는 승복한다고 말했다”고 비판을 가했다.

이 시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선주자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런 것들은 국민의 뜻을 존중한다는 측면에서 옳지 않다는 생각이 든다. 정치는 국민을 대표하는 것이지 지배하는 것이 아니다. 존중되어지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재명 시장은 “지금은 승복을 이야기할 때가 아니라 탄핵을 받아들이도록 총력을 다할 때”라며 “국민이 바라는 바대로 행동을 하지 않는 대리인들의 행동에는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헌법을 존중하지 않고 범죄 행위를 저지르는 책임을 국민이 물어야 한다. (헌재 결정에)승복한다? 이런 이야기는 옳지 않다”고 말했다.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토론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토론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이 시장은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갈 곳 없는 여권 지지자 일부가 선호하는 게 대연정이다. 안 지사가 세밀한 정치적 판단에 의해 하신 말씀”이라며 “개인적으로 유용한 정치적 제스처지만 야권의 정체성과 정권교체 필요성, 당위성을 훼손하는 측면이 있어 바람직하지 않다. 야권 내 경선에서는 마이너스 요소가 될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이재명 시장은 또 “안 지사가 복지 확대를 주장하는 제게 ‘공짜 밥’이라며 공격적 태도를 보인 것도 여권 지지자에게 상당히 호감을 일으키는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이 시장은 저조한 자신의 지지율에 대해 “경선이기에 여론조사와는 다른 결론이 난다고 본다. 여론조사는 될 것 같은 사람을 지목하는 것이다.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사람이 아니라 물어보니 의견을 내는 것”이라며 “그런데 경선은 역동적인 행동의 장이다. 불편하게 선거인 등록하고 불편하게 투표한다. 그 불편 과정을 겪고 ‘이 사람이 되어야 해’ 라고 믿는 그런 열망을 가진 사람들이 참여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시장은 “그래서 대체로 경선에서 대세들은 잘 유지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미국의 대선이 그랬고 경선, 본선도 그런 면이 있었다. 우리도 작년 4·13 총선도 비슷하지 않았나. 저는 이번 경선 국면에서 제가 다시 한 번 기회를 갖게 될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토론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토론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이 시장은 또 “민주당 대선 후보는 야권통합을 만들어낼 수 있는 사람, 국민의당과 정의당의 당원 및 지지자들이 연대할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며 “야권연합정권을 만들지 못하면 개혁은 없다”고 말했다.

이재명 시장은 “강고한 기득권 체제의 저항은 상상을 넘어선다. 해봐야 안 된다는 패배주의가 우리 발목을 잡아왔다”며 “야권연합정권을 만들 수 있는 유일한 민주당 후보 이재명만이 청산과 국가 대개혁의 역사를 창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