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안희정 지사측 “이번달 말쯤 지지율 25% 되기를 희망한다”
기사입력 2017.02.16 23:59
안희정 충남지사측이 16일 “이번달 말쯤 (지지율이)25% 정도가 되기를 강력히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지사측 대변인 박수현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안희정 지사의 지지율과 관련 “저희가 실무적으로 목표하는 지지율 상승세보다 굉장히 빠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당 김종인 전 비대위 대표가 ‘안 지사 지지율이 상당히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를 한 데 대해 “특별히 김 전 대표 뿐만 아니라 많은 정치인들과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다”며 “객관적으로 지지율 상승으로 증명되고 있고, 저희는 그런 사랑을 받아 이 지지를 어떻게 지속 가능하게 안정적으로 만들어갈지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김창길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 |김창길 기자



박 대변인은 “경제민주화는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되고자 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함께 해야할 과제”라며 “대한민국이 나가야할 경제 방향”이라고 말했다. 또 “경제민주화를 포함한 정신을 경제 일반정책에 담아서 말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문재인 전 대표 측 경선 ‘역선택’ 우려에 대해 “보수적 지역의 어르신까지 민주당 국민경선에 참여해보고 싶다는 것은 결과적으로 우리가 바라는 국민통합의 꿈이 아니겠나”라고 반문하고 “진정 촛불과 태극기로 상징되는 극단의 분열 시기를 치유하고 통합의 대한민국으로 나가길 원한다”고 말했다.

안희정 지사는 지난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19%까지 지지도 수치가 오른 데 이어 최근 리얼미터,알앤써치 조사에서는 20% 벽을 돌파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