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안철수 “청와대서 박 대통령 사라진 후 본격적인 지지율 경쟁 시작”
기사입력 2017.02.16 23:59
최종수정 2017.02.17 00:00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6일 사흘째 ‘충정장정’을 이어가며 대선 승부처 중 하나로 떠오른 충청지역에 공을 들였다.

이날 안 전 대표는 대권 리이스 경쟁자인 안희정 충남지사의 홈그라운드인 충남도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충남 발전을 위해 우선 친환경 자동차, 친환경 디스플레이 등 미래의 신성장동력을 끌어 올리겠다”며 “환황해권 교통 인프라 조기 조성을 통해 충남이 수도권의 인적·물적 자원을 분산시키는 허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SBS화면 갈무리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SBS화면 갈무리



취재진의 “대선 본선에서 안 지사와 양자 대결 구도가 이뤄질 경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안철수 대표는 “안-안(안철수-안희정) 대결이 되면 얼마나 좋겠느냐. 미래를 향한 대결이 될 수 있다”며 “우리나라도 (미래로)나아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안희정 지사에 대해 “정말 좋은 정치인이고 (나와) 관계가 좋다. (같은 순흥 안씨라)친척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제는 탄핵이 인용되고 나서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사라진 이후 미래를 대비한 기준으로 후보들이 평가될 것”이라며 “탄핵이 인용되고 나면 그때부터가 본격적인 지지율 경쟁이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지지율은 정치적 상황에 따라 요동치며 그 당시 국민들이 바라는 기준에 영향을 받는다”며 “탄핵안이 통과되기 전, 국민들은 국정농단에 대한 분노와 불안을 대변해줄 사람을 찾았다. 그래서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이 폭등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지금상황에서는 국민들의 기준은 과거 청산에 맞춰져 있다”며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이 사라진 이후 그때부터 본격적인 대선이 시작되고 앞으로 우리나라를 어떻게 먹여살릴지에 대한 후보 평가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안철수 전 지사는 “헌법재판소에서 인용 되면 누가 대한민국 미래적임자가 될 것인지를 여러 기준으로 국민들이 판단 할 것”이라며 “저는 의학, 과학기술, 산업, 교육, 정치의 다양한 영역에서 현장전문가로서 성과를 내고 능력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