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재용 구속영장 발부한 한정석 판사에 ‘시선집중’
기사입력 2017.02.17 07:27
삼성전자 이재용(49) 부회장에 대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하는 결정을 내린 한정석(39·사법연수원 31기)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에게 관심이 쏠린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한정석 판사는 전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부터 19시간여에 걸친 검토를 거쳐 17일 새벽 5시 35분께 “새롭게 구성된 범죄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 등을 종합할 때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16일 저녁 서울 지방법원을 나오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삼성 이재용 부회장이 16일 저녁 서울 지방법원을 나오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한 한 판사는 1999년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육군 법무관으로 복무를 마치고 수원지법 판사로 임관했다.

이후 서울중앙지법과 대구지법 김천지원, 수원지법 안산지원을 거쳐 2015년부터 다시 서울중앙지법에서 근무 중이다. 법관 인사에 따라 이달 20일 제주지법 부장판사로 전보될 예정이다.

지난해 2월부터 영장 업무를 맡은 한정석 판사는 현재 중앙지법의 영장전담 판사 3명 중 한 명이다. 앞서 첫 구속영장은 조의연 부장판사가 기각한 바 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