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불륜 논란’ 홍상수·김민희, 다정다감한 베를린영화제 공식 석상 모습보니…
기사입력 2017.02.17 10:03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지난해 6월 불륜 논란에 휩싸인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16일 낮(현지시간)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공식경쟁 부문에 오른 홍 감독의 작품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회 후 열린 기자회견장에서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16일(현지시간)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공식경쟁 부문에 오른 홍 감독의 작품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회 행사장에서 다정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16일(현지시간)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공식경쟁 부문에 오른 홍 감독의 작품 <밤의 해변에서 혼자> 언론 시사회 행사장에서 다정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다.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이 작품은 장편 공식경쟁 부문 18편 중 하나로 뽑혔고 김민희가 역할 한 작중 ‘영희’가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의 사랑을 하면서 번민하는 내용의 스토리라인이다.

흰 셔츠에 검정 니트 차림의 홍 감독과 검은색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김민희는 시종 다정한 모습을 보이며 기자들의 잇따른 질문에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유쾌하게 답변을 이어갔다.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특히, 홍 감독은 내내 영어로 대답을 이어가면서 영화 내용에 관한 질문의 취지를 김민희에게 자상하게 더러 부연했다. 또한, 앞서 포토타임 때 사진 포즈를 취하면서는 김민희의 허리춤에 손을 얹어 다정한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작품이고, 이 작품을 만드는 과정에서 두 사람의 이해가 깊어졌으며 이후 불륜 논란이 본격적으로 불거졌다.

홍상수 감독은 ‘영희’의 영화 속 대사 작업 과정 등에 관한 질문에는 자신이 김민희 씨와 “친밀한 사이”라고 밝히면서 서로의 생각이 혼합된 것이라고 했다.

홍상수 감독은 앞서 <밤과 낮>(2008),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2013년)에 이어 세 번째로 이 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