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파괴왕’ 주호민, 삼성 이재용 부회장까지 날려?
기사입력 2017.02.17 23:59
‘파괴왕’ 주호민, 삼성 이재용 까지 날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된 가운데, 17일 웹툰작가 주호민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니야 아니라고”란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웹 드라마 <무한동력>제작 보고회에 참석한 자신의 모습이 담겼다. 마이크를 잡고 발언 중인 주호민의 뒤에는 삼성전자 로고가 선명하게 보인다. <무한동력>은 삼성 그룹이 기획과 제작을 맡았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재밌다는 반응이다. 누리꾼들은 “파괴왕 인증 끌판왕 주호민” “삼성 이재용까지 날리다니 대단하다” “주호민이 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주호민 인스타그램

주호민 인스타그램



앞서 주호민은 자신이 거쳐간 곳은 모두 파괴된다고 밝혀 ‘파괴왕’ 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2013년 자신의 트위터에 “모 전문학교 애니과 휴학 → 애니과 없어짐/ 까르푸 알바하다 그만 둠 → 까르푸 없어짐/ 101여단 전역 → 101여단 없어짐/ 검지넷 연재 종료 → 검지넷 없어짐/ 야후 연재 종료 → 야후 없어짐/ 후후 이제 어디를 그만둬볼까”라는 글을 적었다. 이후 주호민이 청와대 앞에서 인증샷을 찍은 즈음 박근혜-최순실 비선실세 보도로 대한민국이 들썩여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다.

한편,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뇌물공여, 횡령, 재산해외도피 등의 혐의로 구속됐다.

<강주일 기자 joo1020@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