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외계인 되고 싶어 110회 성형한 남성 “젖꼭지·고환도 없앨 것”
기사입력 2017.03.05 18:54
외계인이 되고 싶은 한 남성이 사연이 전해졌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남성 비니 오(22)는 성별이 없는 외계 생명체를 갈망해 5년 전부터 지금까지 성형수술만 총 110차례 받았다고 데일리메일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비니는 외계인처럼 길고 큰 두상을 갖기 위해 볼과 이마에 필러를 14번 맞았고 코 수술도 5번이나 감행했다. 그 뿐만 아니라 자신의 배꼽과 젖꼭지를 이미 제거했고 음경과 고환 적출 계획까지 세웠다.



외계인이 되고 싶어 110회의 성형수술을 한 비니 오. 데일리메일 갈무리

외계인이 되고 싶어 110회의 성형수술을 한 비니 오. 데일리메일 갈무리



외계인이 되고 싶어 110회의 성형수술을 한 비니 오. 데일리메일 갈무리

외계인이 되고 싶어 110회의 성형수술을 한 비니 오. 데일리메일 갈무리



1억 8400만원이나 되는 수술 비용도 그에겐 부담이 되지 않는 모양이다. 그는 “앞으로 더 많은 수술을 받아 남성도 여성도 아닌 ‘혼종’으로 거듭나고 싶다”며 “사람들이 길거리에서 내 외모를 쳐다보는 것만으로도 행복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