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양희은X악동뮤지션, 신곡 ‘나무’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곡 결정까지 3개월간 고민”
기사입력 2017.03.18 10:54
양희은이 악동뮤지션과 컬래버레이션한 곡 ‘나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사진 양희은 인스타그램

사진 양희은 인스타그램



지난 16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양희은이 게스트로 출연해 신곡 ‘나무’를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양희은은 “악동뮤지션에게 두 곡을 받고 결정하기까지 3개월간 고민을 하였는데, 본인도 발랄한 곡보다 제목부터가 나무가 좋았다. 그런데 악동뮤지션의 어머니도 ‘양희은 선생님이 하시면 나무가 더 좋을 것 같다’라고 하셨다기에 이 곡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MC 신동은 “인연이 있었던 것 같다” 말했다.

양희은과 악동뮤지션이 컬래버레이션한 신곡 ‘나무’는 악동뮤지션의 이찬혁이 직접 작사, 작곡, 프로듀싱한 곡이다. 이찬혁이 할아버지 병문안을 가서 느낀 감정을 가사로 덧붙인 곡으로 서정적인 멜로디가 특징이다. 양희은의 깊은 울림, 악동뮤지션의 감성적인 목소리가 어우러져 어우러져 잔잔한 감동을 준다.

한편 양희은은 컬래버이션 싱글 프로젝트 ‘뜻밖의 만남’을 진행하며 윤종신, 이적, 이상순, 김창기, bk! of Astro Bits, 강승원, 김반장에 이어 이번 여덟 번째 아티스트로 악동뮤지션과 함께 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