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골로프킨, 제이콥스 잡고 메이웨더와 ‘꿈의 대결’ 벌이나
기사입력 2017.03.19 10:33
최종수정 2017.03.19 11:59
프로복싱 미들급 최강자인 게나디 골로프킨(35·카자스흐탄)이 19일 다니엘 제이콥스(29·미국)와 세계복싱협회(WBA) 의무 방어전을 치르는 가운데 골로프킨이 은퇴한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에게 도전장을 던진 사실이 다시한번 화제가 되고 있다.

골로프킨은 지난 1일(한국시간)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과 화상 인터뷰에서 메이웨더와 결투를 위해서라면 기꺼이 체급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골로프킨.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골로프킨.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골로프킨은 이견이 없는 미들급 최강자다. 36전 36승(33KO)에 빛나는 골로프킨은 세계복싱협회(WBA), 세계복싱평의회(WBC), 국제복싱협회(IBF), 국제복싱기구(IBO) 타이틀을 갖고 있다.

골로프킨과 메이웨더의 격돌은 오래 전부터 ‘꿈의 대결’로 불려왔지만 문제는 체급 차이였다. 웰터급(147파운드·66.67㎏) 타이틀전을 9차례 경험한 메이웨더는 사실상 골로프킨보다 2체급이나 아래다.

하지만 골로프킨은 “슈퍼웰터급(154파운드·약 69.85㎏)까지 체급을 내릴 수 있다”면서 “메이웨더가 원한다면 내 체급인 미들급(160파운드·약 72.57㎏)으로 싸워도 된다. 꿈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골로프킨은 전 세계 복싱팬들이 기다리는 멕시코 출신의 ‘슈퍼스타’ 카넬로 알바레스(48승(34KO) 1무 1패)와 ‘세기의 대결’에 대해서는 급할 게 없다는 태도다.

그는 “메이웨더와 알바레스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다. 메이웨더는 메이웨더다. 메이웨더는 전 체급을 통틀어 최고의 복서지만 그(알바레스)는 아무것도 아니다”고 했다.



골로프킨.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골로프킨. 사진|게티이미지/이매진스



복싱 팬들 사이에서 절대적인 위상을 정립한 골로프킨과 프로복싱 역대 최다 연승인 49전 전승을 거두고 은퇴한 메이웨더의 대결은, 그것이 실현된다면 꿈의 대결로 손색이 없다.

자타공인 현역 최강 복서인 골로프킨을 상대로 50연승과 6체급 석권 도전이야말로 메이웨더에게도 링 복귀의 명분이 되기에 충분해 보이지만 사실 가능성 자체는 크지 않은 편이다.

골로프킨 역시 메이웨더와 UFC 스타인 코너 맥그리거의 슈퍼 파이트 대결 가능성을 언급하며 자신은 메이웨더의 우선순위에서 밀릴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한편 골로프킨은 1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메디슨 스퀘어 가든에서 33전 32승(29KO) 1패의 미들급 랭킹 2위 다니엘 제이콥스(29·미국)와 WBA 의무 방어전을 치른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