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배우 온시우, 이국주 공개 저격?…누리꾼 갑론을박
기사입력 2017.03.19 17:43
최종수정 2017.03.19 20:57
배우 온시우가 방송인 이국주를 비판했다.

온시우는 19일 인터넷 매체 위키트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올린 ‘이국주 악플러 법적 대응 예고’ 기사에 댓글을 달았다. 그는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쁜이 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 연예인들은 어땠을까요?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이라며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고 적었다.

온시우가 남긴 댓글은 6000개가 넘는 ‘좋아요’를 얻으며 많은 누리꾼들의 지지를 얻었다. 온시우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까지 올랐다.



온시우 사회관계망서비스 갈무리

온시우 사회관계망서비스 갈무리



이를 두고 온시우의 행동에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온시우의 의견이 맞다는 누리꾼과 이국주를 향한 댓글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도 있다.

이국주는 그간 예능 프로그램에서 성추행 논란의 여지가 있는 행동을 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SBS <연예대상>에서 가수 김종국에서 뽀뽀를 하고 <나를 찾아줘>에서는 조정치의 엉덩이를 만지기도 했다. 당시 논란이 일자 “대본에 있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