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오리온, 4강 PO 직행 2연속 챔피언 발판
기사입력 2017.03.19 18:08
최종수정 2017.03.19 18:11
고양 오리온이 2016~2017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직행 티켓을 따내며 2연속 챔피언 도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오리온은 19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서울 SK와의 원정경기에서 이승현(13점)과 애런 헤인즈(18점)의 활약을 앞세워 71-62로 승리했다. 5연승을 달린 오리온은 35승17패로 정규리그 2위를 확정했다. 오리온은 선두 안양 KGC인삼공사(36승15패)와의 격차를 1.5경기로 좁히며 실낱같은 우승의 희망도 이어갔다. KGC는 남은 3경기에서 2승을 거두면 자력으로 우승한다. 오리온은 남은 2경기를 이기고 인삼공사가 1승2패를 하면 승패가 같아지지만 3승3패로 맞선 두 팀간의 공방률에서 앞서 우승을 차지할 수 있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3위로 6강 및 4강 플레이오프를 거쳐 챔프전까지 승승장구, 정상에 오른 오리온은 올 시즌은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해 2연속 우승 도전에 나서게 됐다. 오리온이 최소 2위를 확보하면서 3강 경쟁을 펼쳤던 서울 삼성은 3위를 확정해 정규리그 6위와 6강 플레이프를 벌이게 됐다.

오리온에 패한 8위 SK(22승30패)는 6강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됐다. SK가 남은 2경기에서 모두 이기고, 6위 인천 전자랜드가 전패를 하면 승패가 같아지지만 상대전적에서 밀린다.

오리온은 6강행 기적을 노리고 있는 SK와 접전을 펼치다 3쿼터 승기를 잡았다. 오리온은 문태종(13점)과 이승현 등이 분위기를 바꾸면서 3쿼터에만 22점을 추가했지만, SK는 공격에서 실책이 이어지며 6득점에 그쳤다. 오리온은 4쿼터에 정재홍(11점)마저 득점 대열에 가세하면서 격차를 유지했다. 감독으로 처음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한 오리온 추일승 감독은 “4강에 대비할 시간이 생겨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고 말했다.

울산 모비스는 주전들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원주 동부를 81-73으로 물리치고 4위를 확정했다. 동부 로드 벤슨은 34점을 몰아치는 맹활약으로 프로농구 통산11번째로 5000점을 돌파했지만 허웅(21점)을 제외한 나머지 국내선수들의 득점이 부진했다. 승리하면 6강행을 확정지을 수 있었던 동부는 막판까지 6강 경쟁을 이어가게 됐다.

3위가 확정된 삼성은 프로농구 사상 최다인 33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달성한 리카르도 라틀리프(13점·14리바운드)를 앞세워 부산 KT를 73-65로 물리쳤다.

<양승남 기자 ysn93@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