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교체 투입' 황희찬 멀티골 폭발
기사입력 2017.03.20 09:02
황희찬(21·잘츠부르크)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국가대표 합류를 자축했다.

황희찬은 20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6~2017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오스트리아 빈과의 홈경기에서 2골을 터뜨려 5-0 승리를 이끌었다.

선발이 아닌 교체로 투입해 이뤄낸 성과라 더욱 놀랍다. 황희찬은 잘츠부르크가 2-0으로 앞선 후반 16분 디미트리 오버린을 대신해 교체 투입됐다. 추가 시간까지 합쳐 30여분에 불과한 시간이 그에게는 충분하기만 했다.



황희찬 대한축구협회 제공

황희찬 대한축구협회 제공



황희찬은 후반 33분 3-0으로 점수를 벌리는 첫 골을 터뜨리더니, 후반 45분 5-0 대승에 마침표를 찍는 추가골까지 넣었다.

황희찬이 골 맛을 본 것은 지난달 20일 SV리트와 원정 경기 이후 한 달 만이다. 황희찬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18경기에서 7골을 기록했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 3차례 교체 출전해 2골을 넣었다.

황희찬은 21일 중국 창사에서 대표팀에 합류해 중국과의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6차전에 출전한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