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한국, LPGA 투어 4연속 우승 불발…전인지 2위
기사입력 2017.03.20 10:12
최종수정 2017.03.20 10:46

전인지. 게티이미지/이매진스

전인지. 게티이미지/이매진스



전인지(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총상금 150만 달러) 대회를 2위로 마쳤다.

리더보드 최상단까지는 2타가 모자랐다. 전인지는 20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와일드파이어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골라내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스테이시 루이스(미국), 에리야 쭈타누깐(태국)과 준우승 자리를 나눴다.

대회 정상에 오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는 최종합계 25언더파 263타로, 이날 출발선상에서 기록한 2위와 간격을 그대로 지켜냈다. 우승 상금으로는 22만5000달러를 차지했다.

한국 선수들은 올해 LPGA 대회에서 3개 대회 연속 정상에 오르고 있었다. 장하나가 지난 2월 ISPS 한다 위민스 호주 오픈에서 우승한 뒤로 양희영이 혼다 LPGA 타이랜드 정상에 올랐고, 박인비가 이달 초 열린 HSBC 위민스 챔피언십에서 바통을 이어받은 뒤 또 한번의 우승을 노렸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선 노르드크비스트의 기세가 너무 셌다.

노르드크비스트는 17번홀까지 26언더파를 기록해 마지막 홀에서 한 타를 더 줄였더라면, 지난해 이 대회에서 김세영(24)이 세운 LPGA 투어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27언더파)과 동률을 이룰 수도 있었다. 노르드크비스트는 지난해 6월 숍라이트클래식 이후 약 10개월 만에 투어 통산 7승째를 거뒀다.

메이저대회에서만 2승을 올리고 있는 전인지는 통산 3번째 준우승을 차지했다. 준우승은 지난해 4월 롯데 챔피언십 이후 11개월 만이다.

<안승호 기자 siwoo@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