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재명, 문재인 ‘전두환 표창’ 비난하다 역풍?
기사입력 2017.03.20 17:11
최종수정 2017.03.20 18:38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19일 “문재인 후보는 국민들앞에 공개적으로 ‘전두환 표창’을 폐기하고 20일 광주 금남로의 땅을 밟기 바란다”고 비난을 했다가 일부 누리꾼들에게 역공을 당했다.

이는 문재인 후보가 군복무를 한 시기에 연단장이던 전두환 전 대통령 명의로 표창을 받은 것을 언급하자 이를 비판했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문재인, 안희정 두 후보가 경선토론 과정에서 보여준 철학과 원칙에 대해 참담함을 금할수 없다. 적폐세력과의 대연정에서 이제는 ‘전두환 표창’ 발언까지 개혁정권을 외치는 촛불시민과 민주당원들을 보기가 두렵다”며 비판했다.



이재명, 문재인 ‘전두환 표창’ 비난하다 역풍?



이재명 후보는 “촛불민심이 광주정신과 함께 개혁의 외침이 드높아지는 지금 두 후보는 개혁정권을 세우려는 것인지, 보수정권을 세우려는 것인지 대해 문제의식을 갖지 않을수 없다”며 “이제라도 두 후보는 촛불시민의 염원과 당의 정체성에 맞는 입장을 천명하고 이에 맞는 행보를 하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후보 주장에 대해 “당신같은 미필자가 통수권자 되겠다고 설쳐대는 걸 우려스럽게 보는 눈도 있다”, “전두환 장학금이나 해명해라”, “형수하고 통화한 내역 공개해라” 등 누리꾼들의 댓글이 이어졌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