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태양의 후예’, 2017 방통위 방송대상 영예 ···창의상에 ‘도깨비’
기사입력 2017.03.20 18:13
최종수정 2017.03.20 18:22
송중기, 송혜교 주연의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2017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태양의 후예>는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일 열린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식에서 이같은 영예를 안았다.

방송통신위원회는 “<태양의 후예>가 완성도 높은 대본과 출연자들의 열연을 통해 평화와 헌신이라는 인류적 가치를 아름답게 구현했고, 사전제작 방식의 성공 사례로서 국내외 방송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수상 이유를 설명했다.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을 수상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 홍보 포스터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을 수상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 홍보 포스터



최우수상은 KNN <배리어프리 오페라>가 수상했다. 배리어프리 오페라는 오직 소리만으로 오페라를 구현한다는 창의적인 시도를 통해, 라디오 청취자들의 상상력을 극대화하고 시각장애인의 예술 향유 기회도 높여준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창의발전’ TV부문에서 tvN 드라마 <도깨비>와 한국교육방송공사의 EBS 다큐프라임 <녹색동물>이, <사회문화> TV부문에서는 SBS의 <수저와 사다리>와 CJ E&M의 <시그널>이 수상하는 등 총 12개 작품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방송발전에 기여한 방송인 등을 선정해 시상하는 ‘특별상’ 7개 부문에서는 27년 간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진행하면서 라디오를 통한 대중음악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방송인 배철수가 공로상을, <임진왜란 1592>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 역할을 맡아 전쟁의 원인과 이면을 생생하게 재현했다는 평가를 받은 배우 김응수가 올해 신설된 ‘방송출연자상’을 수상했다. 김응수는 일본어로 자연스러운 감정 연기가 가능한 배우 중 한명으로 꼽힌다.

방통위는 올해 338편의 방송프로그램이 응모해 경합을 벌였다고 밝혔다.



방송대상 방송출연자상 수상자 김응수

방송대상 방송출연자상 수상자 김응수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