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홍의락 “문재인 측 오거돈 ‘부산 대통령’, 제2의 ‘우리가 남이가’ 발언”
기사입력 2017.03.20 19:59
홍의락 무소속 의원(대구 북구을·사진)이 2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캠프 오거돈 부산상임선대위원장의 ‘부산 대통령’ 발언에 대해 “한국 정치의 고질적 병폐인 지역주의를 자극하는 제2의 ‘우리가 남이가’ 발언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지난해 총선때 컷오프되자 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홍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우리 정치사의 비극 중 하나인 영호남 지역갈등을 조장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의락 의원은 “신공항 문제로 갈등이 있는 PK와 TK의 구분과 차별을 부추기는 말”이라며 “진정한 지역 화합과 국민 통합을 원한다면 결코 입에 담을 수도, 담아서도 안 될 말이다. 뿌리 깊은 지역구도를 깨기 위해 도전하고 또 도전했던 ‘노무현 정신’을 짓밟는 행태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홍의락 “문재인 측 오거돈 ‘부산 대통령’, 제2의 ‘우리가 남이가’ 발언”



홍 의원은 “문재인 후보 측은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구태정치’와는 과감히 결별하길 바란다”며 “ 헌정사 최초의 대통령 파면 정국에서 국민통합과 지역갈등 해소에 매진해도 부족한데 패권주의, 배제와 결별의 정치도 모자라 해묵은 지역감정까지 조장해선 문 후보가 되고 싶다는 ‘사상 최초의 통합의 대통령’은 요원한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차기 대통령은 PK만의 대통령이 되어선 안된다”며 “문재인 후보 측은 오거돈 위원장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고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홍의락 후보는 민주당 경선후보 중 안희정 충남지사를 지지하고 있다.

오거돈 위원장은 지난 19일 부산항 컨벤션에서 열린 부산 선대위 출범식에서 “이제 다시 한 번 부산 사람이 주체가 돼 부산 대통령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한 뒤, “우리 부산이 다시 한번 만들어낼 ‘부산대통령’은 고질적인 지역구도를 타파하고 진정한 동서화합이 만들어낸 최초의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