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박사모,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검찰 불출석’ 요구
기사입력 2017.03.20 20:06
최종수정 2017.03.20 20:09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박사모’가 오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기로 했다.

박사모 정광용 회장은 20일 홈페이지에 올린 공지를 통해 “내일은 두 군데에서 박근혜 대통령 검찰 출두 반대 집회 및 기자회견이 있다”며 21일 오전 박 전 대통령이 출두하기에 앞서 삼성동 사저 앞과 서초동 검찰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갖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지난 19일 성명을 통해 검찰의 출석 통보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단 돈 1원 착복하지 않은 대통령을 두고 탄핵한 것만 해도 있을 수 없는 일인데 다시 검찰로 불러 수사를 하겠다고? 죄 성립조차 되지 않는 항목으로 무슨 수사를 하겠다는 것이냐”며 반발했다.



박사모,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검찰 불출석’ 요구



정광용 회장은 또 “박근혜 대통령을 수사한다는 것은 사건의 전모를 은폐하고, 대통령만 옭아 넣으려는 더러운 기획수사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정 회장은 또 “선행 수사조차 되지 않은 상태에서 대통령만 출두 통고를 하는 것에는 박근혜 대통령님은 응할 필요가 없다”며 검찰에 출석하지 말 것을 박 전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청에 출석할 예정이다.

박 전 대표 변호인단은 “내일 검찰 출두에 즈음해 박 전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실 것”이라고 밝혔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