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선명한 리뷰] ‘피고인’ 지성, 엄기준 체포…완벽한 사이다 복수?
기사입력 2017.03.21 08:20
● ‘피고인’ 지성, 완벽한 사이다 복수?



SBS <피고인>

SBS <피고인>



<피고인> 배우 지성이 엄기준을 체포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피고인> 17회에서는 박정우(지성)를 비롯한 모든 인물들이 차민호(엄기준)을 체포하는데 힘을 모았다.

박정우는 차민호의 수하 김석(오승훈)을 설득했다. 그는 김석에게 “지금 이대로 재판을 받으면 넌 사형”이라며 “네가 사형이면 차민호는 무죄”라고 말했다.

또 박정우는 모든 사건의 전말을 알고 있는 나연희(엄현경)을 만났다. 박정우는 차선호가 아닌 차민호를 법정에 세우기 위해 나연희의 도움이 필요했기 때문.

차민호는 도청을 통해 박정우가 자신의 숨통을 조여온다는 사실을 알았고, 정신과치료를 이유로 또다시 돌파구를 만들었다. 그러나 결국 차민호는 차명을 버리고 나연희와 자신의 아들과 함께 떠나기로 결심했다.

동시에 박정우는 반전을 노렸다. 앞서 나연희를 흔들었던 박정우는 공항에서 차민호를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그는 차민호에게 “윤지수 살인혐의, 이성규 살인혐의, 제니퍼 리 살인 혐의로 체포 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나연희 역시 눈물을 흘리며 차민호에게서 멀어졌다.

김석과 나연희라는 마지막 키를 통해 차민호를 체포한 박정우. 아직 완벽한 체포가 아닌 체포 영장 만이 발부된 상황 속에서 그는 차민호를 법정에 앉힐 수 있을까.

사이다와 고구마를 반복한 굴곡진 전개 속에서 시청자는 마지막회에 기대를 모았다.

한편, 마지막회는 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민경아 kyu@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