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문재인 대선 후보,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세상” 반려동물 공약 발표
기사입력 2017.04.17 08:59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강조했다.

문 보는 15일 서울 상암 월드컵공원 반려견 놀이터에서 반려동물과 나온 반려인들과 반려동물 정책과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

문 후보는 자신도 반려견 ‘마루’를 키우는 반려인이라면서 “반려인과 반려동물이 행복하게 공존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15일 동물복지공약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15일 동물복지공약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이어 “2012년 대선 때도 대선후보 가운데 처음으로 동물복지 공약을 제시했다”며 “공약은 선거 때 그냥 하는 것이란 인식이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만들어졌는데 저는 철저하게 공약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후보의 ‘반려동물이 행복한 대한민국 5대 핵심 공약’은 △동물의료협동조합 등 민간동물 주치의 사업 활성화 지원 △반려견 놀이터 확대 △반려동물 행동교정 전문 인력 육성 및 지원센터 건립 △유기동물 재입양 활성화 △길고양이 급식소 및 중성화 사업 확대 등이다.

문 후보는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에 맞는 중앙정부 및 지방정부에 동물보호 전담 기구를 설치하고 어린이 동물보호 교육 강화 등 동물복지종합계획 구상도 주요 정책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문 후보는 이날 방명록에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하여!’라고 적었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