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중국 SUV 시장 못줘” 현대車, ‘신형 ix35’ 상하이 모터쇼서 최초 공개
기사입력 2017.04.19 17:07
경제성과 실용성을 겸비한 ‘신형 ix35’의 외관이 19일(현지시각) 상하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상하이 국제모터쇼’에서 전격 공개됐다.

‘신형 ix35(현지명 신이타이 ix35)’는 현대차가 중국시장 공략용으로 빚어낸 전략형 SUV로, 앞서 ix25·ix35·투싼·싼타페로 이어지는 현대차의 중국 SUV 라인업에서 누적판매 76만대를 기록한 기존 ix35를 대체할 ‘신상’이다.



현대차, 2017 상하이 모터쇼

현대차, 2017 상하이 모터쇼



‘가족 중심의 실용적 SUV’라는 상품 개발 콘셉트 아래 다듬어져 합리적인 가격과 유지 경제성을 동시에 살피는 수요층을 겨냥할 것으로 보인다.

전장 4435㎜, 전폭 1850㎜, 전고 1670㎜, 축거 2640㎜의 몸체에 외관에는 세련되고 단단한 느낌을 반영해 전반적으로 ‘날렵하고 준수하다’는 첫인상을 지니고 있다. 더욱이 전면부에 입체적이고 정교한 캐스캐이딩 그릴을 덧대 외형상 자신감 넘치는 모양새를 구현한 점이 눈에 띈다. 후면부에서는 직선 형태로 꺾인 형상의 리어콤비램프가 상품 완성도를 끌어올린 요소로 꼽힌다.

현대차는 이러한 ‘신형 ix35’에 1.4ℓ 가솔린 터보(T-GDI)와 2.0ℓ 가솔린 엔진, 7단 더블클러치변속기로 갈수록 연료효율성과 가성비를 중시하는 중국 소비자들의 구매 심리를 자극할 요량이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2017 상하이 모터쇼’에 2520㎡(약 762평)의 전시공간 부스를 설치해 ‘신형 ix35’ 외에도 ‘올 뉴 쏘나타’를 비롯한 총 19대의 차량을 전시하고 전 세계에서 찾아든 모터쇼 관람객들 대상으로 기술력과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또한 현대차의 중국 상용차 합자사인 쓰촨현대기차유한공사도 600㎡(약 182평) 규모로 상용차 전용 전시장을 별도로 마련해 중국 전략형 프리미엄급 경형트럭 마이티(현지명 셩투)에 이어 다목적 다인승 승합차 ‘쏠라티’ 등 차량 6대를 전시한다.

<손재철 기자 so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