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라디오스타’ 오윤아, 악역 부심 폭발 “난 남의 연기 안본다”
기사입력 2017.04.20 08:42
● ‘라디오스타’ 오윤아, 악역 부심 폭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갈무리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갈무리



배우 오윤아가 남다른 악역 부심으로 눈길을 끌었다.

19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악역으로 연기에 물오른 배우 오윤아, 김정태, 김준배, 이준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근 SBS <사임당 빛의 일기>에 출연해 남다른 악역 연기로 화제를 모은 오윤아는 “악역을 하면서 스트레스도 많이 받고 두려움도 있었다”는 남모를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면서도 오윤아는 “그래서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면서 “악역은 예쁘고 섹시하고 그중에서 가장 빛나며 돋보이는 외모를 가진 여배우만 할 수 있다고 자기 최면을 걸면서 촬영에 임했다”며 남다른 악역 부심을 보였다.

또 오윤아는 “연기를 할 때 표정이 과하게 되는 경우가 더러 있다”면서 “나도 그렇고 드라마를 보는 엄마도 놀란다. 엄마가 눈 좀 작게 뜨라고 하더라”며 시범 연기를 보였다.

윤종신이 “같은 시간대 방영한 KBS2 <김과장> 이준호의 연기는 어땠나”라고 묻자, 오윤아는 “난 남의 것 안 본다”고 단호하게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오윤아는 <사임당 빛의 일기>에서 이영애와 송승헌 사이에서 온갖 못된 짓을 일삼는 악역 휘임당 최씨 역을 맡아 열연중이다.

<민경아 온라인기자 kyu@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