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정유라 송환 결정되자 “어린 아들 어떻게 하느냐”
기사입력 2017.04.20 08:51
최종수정 2017.04.20 10:14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송환이 결정되자 “어린 아들을 돌봐 줄 사람도 없는데 어떻게 하느냐”라며 울먹였다.

정유라씨는 덴마크 올보르 지방법원에서 19일 열린 ‘송환 불복 소송’에 출석해 모든 혐의를 부인하며 초조한 기색을 보였다.

그는 최순실씨의 국정농단과 관련해 “(엄마는) 부하 직원이었지 그렇게 이용하고 하는 사이는 아니다”라며 “두 분이 어떤 얘기를 나눴고 어떤 상황이 전달됐는지 나는 외국에 있어서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덴마크 올보르에서 체포된 정유라씨가 현지 지방법원에서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덴마크 올보르에서 체포된 정유라씨가 현지 지방법원에서 한국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이화여대 학사 특혜 의혹과 관련해서도 “학교에 간 적이 한 번밖에 없다. 시험이 어떻게 되고 수강이 어떻게 됐는지 모른다”면서 “학교에 대해 전혀 모른다. 전공이 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정유라씨는 대리시험 의혹, 삼성의 승마 지원 의혹, 범죄수익 은닉 혐의 등을 모두 일관되게 부인했다.

하지만 재판부가 송환을 결정하자 당황해하며 “전 남친도 한국으로 가버렸고 어린 아들을 돌봐 줄 사람이 없는데 어떻게 하냐. 언제까지 보모에게 맡길 수도 없는데…”라며 울먹였다.

정유라씨의 변호인은 즉각 고등법원에 항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