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정의당-민주당 대선토론 2차대전…“정의가 아닌듯” vs “文 돕는당 아니다”
기사입력 2017.04.20 12:41
최종수정 2017.04.20 15:28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9일 TV토론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작심 비판’한 것에 대해 20일 정의당을 비롯한 야권 안팎에서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심상정 후보는 전날 문재인 후보를 향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문제에 대한 입장이나 국가보안법 폐기 등의 쟁점 등에서 확실한 입장을 보이지 않는다며 공세를 폈다.

또 복지공약에 대해서는 문재인 후보가 후퇴했다며 날을 세우기도 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국회사진기자단



그러나 다음날인 20일까지 정의당 당원들 사이에서는 찬반 논란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공방이 거세지면서 현재 정의당 홈페이지는 접속이 제대로 되지 않는 상황이다.

일부 당원들은 심상정 후보가 보수진영과 함께 문재인 후보를 ‘협공’한 것과 다름없다면서 당원게시판에 탈당 의사까지 밝히고 나섰다. 심 후보가 존재감을 드러내기 위해 지나친 공세를 하면서 오히려 보수진영 후보들을 돕게 됐다는 것이다.

나아가 문 후보를 공격한 것 여부와 관계없이, 토론에서 공격적인 태도를 문제 삼으며 탈당 의사를 밝히는 당원도 있었다.

한 당원은 게시판에 “대북 송금 문제에 대해서는 ‘몇년 전 일이냐’며 훈계를 하다가, 다시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의 일로 문 후보를 공격하는 모습은 ‘모두까기’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반론도 만만치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국회사진기자단



한 당원은 “정의당이 왜 문 후보의 편을 들어야 하느냐. 있는 그대로 정의당의 이념을 보여줘야 하지 않느냐”고 했고, 다른 당원도 “정의당은 민주당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효자손’이 아니다”라고 심 후보를 옹호했다.

양측 선대위 인사들 사이에서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문 후보 선대위 송영길 총괄본부장은 트위터에 “모두 1등 후보에게 공격을 한다. 심 후보마저 편승하는 것을 보니 정의당이 정의가 아닌 듯 하다”고 남겼다.

그러면서 “심 후보는 그 아까운 시간을 홍 후보와 유 후보의 주적논란에 반격하지 않고 국보법 문제로 문 후보를 공격했다”며 “정의당은 온몸에 화살을 맞으며 버티는 문 후보에 칼질하는 정치공학적 접근을 시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심 후보 측 박원석 공보단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송 의원이 심 후보를 ‘숟가락 후보’로 모독했다. 정당한 검증을 두고 정치공학 운운하고, 시정이 필요하다고 하는지 주제넘은 발언에 아연실색할 지경”이라고 말했다.

박 단장은 “심 후보와 정의당은 문 후보나 민주당을 돕기 위해 출마한 것이 아니다”라며 “토론에서 공격이든 방어든 문 후보 스스로 힘으로 하라”고 비판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