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대선후보 지지율] 문재인 40.9% 안철수 34.4% 홍준표 9.5% 심상정 2.8% 유승민 2.7% 조원진 1.0%
기사입력 2017.04.20 16:31
최종수정 2017.04.20 17:15
종합일간지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서는 것으로 보도됐다.

문화일보는 18∼19일 이틀간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 성인 1054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40.9%, 안철수 34.4%로 문 후보가 6.5%포인트 앞섰다고 20일 전했다.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9.5%, 심상정 정의당 후보 2.8%,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2.7%, 조원진 새누리당 후보 1.0% 순으로 집계됐다.

4자 대결에서는 보수 진영에서 홍 후보와 유 후보 중 누가 출마하느냐에 따라 지지율 격차가 벌어졌다. 홍 후보 출마를 가정한 4자 대결에서는 문 후보 43.1%, 안 후보 34.2%, 홍 후보 10.6%, 심 후보 3.0%였다. 유 후보 출마 4자 대결에서는 유 후보 지지율이 3.7%에 그치면서 보수층의 지지를 흡수한 안 후보가 39.2%로 올라섰고 문 후보는 42.3%, 심 후보는 2.8%였다.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벽보가 첩부된 종로구 이화동 예술가의 집 울타리앞을 한 시민이 유모차를 끌고 지나가고 있다. 이번 선거에 출마한 15명의 선거포스터를 일렬로 나열하면 10미터가 조금 넘는다. 박민규 기자 parkyu@kyunghyang.com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벽보가 첩부된 종로구 이화동 예술가의 집 울타리앞을 한 시민이 유모차를 끌고 지나가고 있다. 이번 선거에 출마한 15명의 선거포스터를 일렬로 나열하면 10미터가 조금 넘는다. 박민규 기자 parkyu@kyunghyang.com



정통 야3당 주자 간 가상 대결에서는 문 후보 42.5%, 안 후보 41.1%, 심 후보 3.6%로 양자 대결과 큰 차이가 없었다.

가상 양자 대결은 문재인 후보(44.8%)와 안철수 후보(44.4%)가 접전 양상을 보였다.

호감도는 안 후보가 44.9%로 문 후보(43.6%)를 약간 앞섰지만 당선 가능성에서는 문 후보가 62.4%로 안 후보(26.2%)보다 월등히 높았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72.8%, ‘다른 후보로 지지를 바꿀 수도 있다’는 26.7%였다.

이번 조사는 유선(31%)무선(69%) 병행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14.5%,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