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19대 대선 표심으로 떠오른 ‘반려동물’
기사입력 2017.04.20 16:45
반려동물이 새로운 ‘표심’으로 급부상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최근 ‘반려동물 5대 공약’을 발표했다. 민간 동물의료 관련사업 활성화, 반려견 놀이터 확대, 반려동물 행동교육 전문인력 육성 및 지원센터 건립, 유기동물 재입양 활성화, 길고양이 급식소와 중성화사업 확대 등이다. 문 후보는 2012년 대선에서도 포경 금지, 곰 사육 폐지, 가축 생매장 금지, 화장품 동물실험 금지 등을 약속한 바 있다.

문 후보는 자신도 반려견 ‘마루’를 키우는 반려인임을 강조하면서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에 맞게 중앙정부·지방정부에 동물보호 전담 기구를 설치하고 어린이 동물보호 교육 강화 등 동물복지종합계획 구상도 주요 정책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19대 대선 표심으로 떠오른 ‘반려동물’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동물보호법 개정, 동물복지 인증 농가 지원, 반료동물 진료비 기준 규정을 약속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역시 반려동물 학대·유기 감시 강화, 유기동물 줄이기 목표량 규정, 개 농장 불법 운영 근절을 약속했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또한 반려동물 진료 부가가치세 폐지를 공약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한 발 더 나아가 헌법에 동물의 권리를 담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어 반려동물 진료비 표준 산출, 동물 의료보험 도입, 공공 동물 화장장 도입, 반려동물 놀이터 확충, 동물보호법 개정 등의 공약을 준비했다.

심 후보는 그간 동물보호법 개정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온 사람이다. 그는 “유럽 수준의 동물복지 국가를 만들겠다”며 “헌법에 동물권을 명기하고 민법에 동물을 물건으로 취급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을 신설하겠다”고 했다.

이어 “마하트마 간디는 ‘한 나라의 위대성과 도덕성은 동물을 다루는 태도로 판단할 수 있다’고 했다”며 “동물복지 확대는 대한민국이 복지국가로 나아가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든 유력 대선 후보들이 동물 복지를 주요 공약으로 내놓은 것은 이번 대선이 처음이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000만을 넘었고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도 성숙해지면서 이들의 표심 잡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는 분석이다. 동물을 물건으로 취급하는 동물권의 개선과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을 덜기 위한 정책이 후보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