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윤식당’ 윤여정, 고무장갑 논란에 답하다…“위생적이지 않다고? 계속 갈아 낀다”
기사입력 2017.04.20 23:59
배우 윤여정이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에서 불거진 위생 논란에 대해 답했다.

윤여정은 최근 씨네21과의 인터뷰에서 “고무장갑 계속 갈아 끼는 거라고 좀 밝혀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윤식당>에서 윤여정이 요리하는 모습. tvN 화면 갈무리

<윤식당>에서 윤여정이 요리하는 모습. tvN 화면 갈무리



이어 그는 “내가 지문이 거의 없다. 늙어서 피부가 얇아지고 기름기가 빠져서 그런 거라고 하더라. 맨손으로 일하면 터져서 장갑을 낀 건데, 친구들이 방송보고 ‘장갑을 좀 벗지. 뭘 잠깐을 못 참아서 그러냐’고 핀잔을 주더라”고 말했다.

이에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나영석 PD는 “다른 건 몰라도 (윤여정) 선생님이 위생은 정말 예민하시다”고 덧붙였다.



<윤식당>에서 윤여정이 요리하는 모습. tvN 화면 갈무리

<윤식당>에서 윤여정이 요리하는 모습. tvN 화면 갈무리



앞서 일부 누리꾼들은 윤여정이 <윤식당>에서 고무장갑을 낀 채로 의자 테이블을 만지다가 그대로 요리를 하거나 머리를 묶지 않는 장면 등을 언급하면서 위생 상태를 지적했다.

윤여정은 “나영석이 언젠가 죽기 전에 또 하자면 모르겠지만, 예능에 안 나가기로 결심했다. 내가 등이 굽었다는 것을 알아서다”며 “연기할 때는 슛하면 등이 똑바로 펴지는데 이번에는 정신 없이 일하다가 등이 굽은 것을 숨길 수가 없더라”고 말해 독자의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