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문재인 주적 논란에 정청래 “박지원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하라”
기사입력 2017.04.20 23:59
최종수정 2017.04.21 00:00
문재인 주적 논란에 정청래 “박지원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하라”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을 향해 쓴소리를 건넸다.

20일 오후 정청래 전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 “박지원을 국가보안법으로 처벌하라!”는 글을 게시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국방백서에는 주적이라는 개념이 없다”며 “북한이 주적이라는 박지원씨. 아니 시방 주적 수괴하고 뭐하는 플레이 입니까?”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갈무리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갈무리



정청래 전 의원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와 숨진 북한 최고 통치권자였던 김정일이 함께 손을 맞잡고 미소짓는 모습이 담겼다.

이보다 앞서 지난 19일 KBS1 TV초청 대선 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냐”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질문에 “대통령 될 사람이 할 발언이 아니라고 본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국방백서에 주적은 북한이라고 나왔다”며 “어제 문재인 후보가 주적에 대한 답변을 하지 못한 것은 마치 대통령이 되면 미국보다 먼저 북한을 가겠다는 것만큼 위험하고 안보 문제에 대해서 ABC도 이해를 못하는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