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도주’ 최규선, 보름만에 체포…어떻게 순천까지 갔나
기사입력 2017.04.21 09:55
김대중 정부 시절 파문을 일으킨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 최규선(57)씨가 구속 집행정지 중 도주한 지 보름째인 20일 체포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오후 9시께 순천시 서면 소재 모 아파트에서 숨어지내던 최규선을 체포해 서울구치소로 압송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최규선씨 도주 이후 휴대전화 통화내역 분석 및 실시간 위치 추적을 통해 최씨의 은신처를 파악하고 나서 수사관들을 급파해 검거에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최씨는 지인이 제공한 해당 아파트에서 수일간 숨어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구속 집행정지 중 도주한 지 보름 만에 체포된 최규선 씨가 21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로 압송되고 있다. 오른쪽 눈에 안대를 하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연합뉴스

구속 집행정지 중 도주한 지 보름 만에 체포된 최규선 씨가 21일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로 압송되고 있다. 오른쪽 눈에 안대를 하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연합뉴스



그는 구속 집행정지 기간 서울 강남의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이달 6일 돌연 자취를 감췄다.

최규선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업체의 회삿돈 430억여원을 횡령·배임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1월 징역 5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2심이 진행 중이던 1월부터 건강 상태를 이유로 구속 집행이 정지됐고, 두 차례 기간 연장 후 이달 4일 재연장 신청을 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도주 기간 최규선씨가 경기도 북부 지역의 모처에서 은신했고, 조만간 자수하겠다는 뜻을 지인에게 전달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실제 자수하지는 않았다.

검찰은 이르면 21일 최씨를 소환해 도주 배경과 이동 경로, 은신처 제공자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