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5일만에 선발 출전한 김현수, 3타수 무안타 1볼넷
기사입력 2017.04.21 10:34

김현수. Gettyimages/이매진스

김현수. Gettyimages/이매진스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5일 만에 선발 출전했지만 볼넷 하나만 골라냈다.

김현수는 21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신시내티 레즈와의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경기에 볼티모어의 1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무안타 1삼진 1볼넷을 기록했다.

16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전까지 3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지만 우완 선발이 등판할 때만 제한적으로 타석에 서는 플래툰 시스템 탓에 선발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며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김현수의 시즌 타율은 2할3푼8리(21타수 5안타)로 내려갔다.

김현수는 1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신시내티의 우완 스콧 펠드먼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김현수는 3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1루수 땅볼, 6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다. 1-1 이어진 9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라이셀 이글레시아스에게서 볼넷을 골라내 출루한 뒤 대주자 크레이그 젠트리와 교체됐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