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심상정, 치솟는 아들 인기에 “지지자 늘어야 하는데 며느릿감이 늘어 슬퍼”
기사입력 2017.04.21 13:12
최종수정 2017.04.21 15:01
정의당 심상전 대선 후보의 아들에 이목이 쏠렸다.

심상정 후보는 18일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해 아들과 관련한 질문에 “아들이 나와 이름을 섞이는 걸 원하지 않았지만 지난 총선 때 ‘아들’이라고 적힌 옷을 입고 선거운동을 해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에게 싫으면 하지 말라고 했더니 ‘등록금도 받는데 이정도는 해야죠’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아들에게 이목이 쏠렸다. 채널A 방송 화면 갈무리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아들에게 이목이 쏠렸다. 채널A 방송 화면 갈무리



심상정 후보는 아들의 인기가 치솟는 것과 관련해 “지지자가 늘어야 하는데 며느릿감이 늘어서 슬프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심상정 후보의 아들은 대안학교를 졸업하고 경희대 철학과에 진학했다. 심상정 후보는 “아들이 일반 학교에서 배우기 힘든 문학과 예술 분야에 관심이 많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정규 교육 과정을 포기하고 대안학교에 보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