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서울어린이대공원의 길고양이는 어떤 모습일까?
기사입력 2017.04.21 15:11
“서울어린이대혹원에는 길고양이도 함께 살고 있어요” 서울어린이대공원 길고양이들의 표정과 사는 모습을 담은 사진전이 열린다.

동물보호단체 카라와 서울어린이대공원은 길고양이 급식소 운영 1주년을 맞아 22일부터 이틀간 공원내 ‘꿈마루’에서 어린이대공원 길고양이들의 사진전을 연다고 20일 밝혔다.

카라와 서울어린이대공원은 지난해 4월 7일 업무협약을 맺고 공원 내 6개소에 급식소를 설치 및 운영해왔다. 이번 전시회로 급식소를 중심으로 살아가고 있는 길고양이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 30여점을 공개한다.



동물보호단체 카라가 서울어린이대공원과 함께 길고양이 사진을 개최한다. 카라

동물보호단체 카라가 서울어린이대공원과 함께 길고양이 사진을 개최한다. 카라



카라에 따르면 서울어린이대공원 내에는 길고양이 약 50여 마리가 살고 있다. 지난해 8월부터 3차례에 걸쳐 TNR(중성화 후 재방사)를 실시해 40여 마리의 길고양이가 중성화된 상태다.

카라 전진경 상임이사는 “서울어린이대공원 급식소의 성공적 운영으로 도심 공원 내 사람과 길고양이가 함께 살아가는 것이 충분히 가능함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중성화후 방사로 새로운 개체의 발생을 줄이고 중성화된 길고양이들이 제 영역에서 오래 살아남을 수 있도록 급식소 운영, 쉘터 설치 및 건겅관리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며 “이번 사진전은 우리가 지나쳐 왔던 길고양이의 삶을 전달함으로 생명 존중과 공준의 메시지를 던치기 위해 기획됐다”고 말했다.

이번 사진전은 22일부터 23일까지, 5월 13일부터 14일까지 이틀간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되며 5월 15일부터 약 일주일간 카라 홈페이지 등에서 전시된다. 사진은 PC 및 휴대전화 배경 화면으로 내려 받을 수도 있게 시민들에게 배포된다.

<이선명 기자 57km@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