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바른정당 여성의원들 “홍준표 더 이상 대통령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
기사입력 2017.04.21 16:59
최종수정 2017.04.21 17:03
바른정당 전현직 여성의원들이 21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의 학창시절 성범죄 공모 구설수와 관련해 “더이상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격이 없음을 선언하고 즉각적인 후보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혜훈·박인숙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 후보는 대선후보가 아니라 검사출신으로선 물론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한 인간으로서도 자질 부족임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더 큰 문제는 논란에 대처하는 홍 후보의 태도”라며 “야유회를 가는 여학생을 성폭행하겠다는 친구를 위해 돼지 흥분제까지 구해준 일을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버젓이 자서전에 소제목까지 달아 써놓고 아직까지 국민 앞에 사과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20일 오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인천시 남동구 종합터미널 앞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 |인천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20일 오전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인천시 남동구 종합터미널 앞에서 유세를 펼치고 있다. |인천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이들은 자유한국당을 향해 “45년 전 혈기왕성한 시절의 일이기 때문에 지금 후보 자격과는 무관하다는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논평은 국민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든다”며 “젊은 시절 홍 후보의 여성에 대한 저급한 인식은 2017년 설거지 논란에서도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나경원 의원 등 자유한국당 여성의원들을 향해 “같은당 후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이런 비정상적이고 무도한 후보를 두둔하거나 모르쇠로 일관하지 말고 동참하길 바란다며 ”이 문제는 정치적 문제도, 여성이냐 남성이냐의 문제도 아닌 대한민국 전체의 수치”라고 말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