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아이유가 밝힌 정규 4집 오혁, 김수현, 지드래곤의 참여 이유
기사입력 2017.04.21 17:18
21일 정규 4집 앨범 <팔레트(Palette)>로 컴백하는 가수 아이유가 화제가 된 오혁, 김수현, 지드래곤의 앨범 참여 경위를 밝혔다.

아이유는 이날 오후 서울 합정동 메세나폴리스 신한카드 판 스퀘어에서 <팔레트>의 음감회를 열었다. 이 무대에서 그는 지난달 선 공개된 ‘밤편지’와 함께 본 앨범의 타이틀로 꼽힌 ‘팔레트’를 열창했다.



가수 아이유가 2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4집 ‘팔레트(Palette)’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 이석우기자 foto0307@kyunghyang.com

가수 아이유가 2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열린 정규 4집 ‘팔레트(Palette)’ 발매 기념 음감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 이석우기자 foto0307@kyunghyang.com



이 앨범은 지난달부터 선 공개곡 두 곡을 내며 인기 몰이를 시작했다. 특히 두 번째 선 공개곡 ‘사랑이 잘’을 함께 부른 밴드 혁오의 멤버 오혁과 ‘이런 엔딩’의 뮤직 비디오에 참여한 김수현 그리고 타이틀곡 ‘팔레트’ 랩 피처링에 참여한 지드래곤의 존재가 화제가 됐다.

아이유는 오혁의 참여에 대해 “소프트한 알앤비 곡이고 남녀 사이의 권태기를 다뤘다. 트랙을 완성하고 기본적인 가사 아이템과 후렴구 멜로디 등을 만들어놓고 나니 오혁씨가 떠올랐다”면서 “오혁의 거칠면서도 따뜻한 느낌의 목소리가 들어오면 좋겠다 싶어 의뢰를 드렸다”고 말했다.

김수현의 참여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오래 알고 지냈다. <드림하이>와 <프로듀사> 두 드라마를 함께 했는데 이번 뮤직 비디오가 분량이 많고 남자 배우가 중요한데 도와줄 수 있겠냐고 말했다”면서 “너무 바쁜 분인데도 도와주셔서 좋은 뮤직 비디오가 나왔다”고 밝혔다.

지드래곤은 ‘팔레트’의 전반적인 작업을 조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의 기호를 솔직히 밝히는 가사를 돕고 있던 지드래곤에게 아이유는 랩 파트가 필요하다는 생각에 도움을 요청했고 이는 피처링으로 이어졌다. 아이유는 “친한 분들에게 부탁했다기 보다는 멋지고 잘하는 분들에게 부탁을 했는데 공교롭게 아는 분들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이유의 네 번째 정규앨범 <팔레트>는 21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하경헌 기자 azimae@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