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상무 한솥밥 맹동섭·박은신,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2R 우승 경쟁
기사입력 2017.04.21 20:54

맹동섭 KPGA제공

맹동섭 KPGA제공



국군체육부대 상무에서 한솥밥을 먹은 맹동섭(30)과 박은신(27)이 KGT 2017년 개막전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2라운드에서 나란히 선두권에 올랐다.

맹동섭은 21일 경기도 포천 대유몽베르 골프장 브렝땅·에떼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잡아내고 보기 1개를 곁들여 8언더파 64타를 때려냈다. 지난해 9월 전역한 뒤 첫 대회에 나선 맹동섭은 2라운드 합계 13언더파 131타로 단독선두에 나섰다. 맹동섭은 2009년 신인이던 조니워커 블루라벨 오픈 우승 이후 무려 9년 만에 두번째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박은신은 보기 없이 버디 7개를 잡아내 맹동섭에 3타 뒤진 3위(10언더파 134타)로 뛰어 올랐다.

둘은 지난 2015년 상무에서 같이 생활했다. 박은신은 소총병으로 전방 사단에 입대했다가 세계군인체육대회를 앞두고 상무로 파견돼 11개월 동안 맹동섭과 같은 생활관에서 지냈다. 맹동섭은 상무에서 2015년 세계군인체육대회 대표 선수로 뽑혀 동메달을 땄다. 박은신은 작년 1월에 제대했고 맹동섭은 지난해 9월 전역했다.

맹동섭은 “첫 대회라 욕심없이 경기한 게 좋은 성적이 나왔다”면서 “선두로 나서니 이제는 욕심이 나긴 한다. 그래도 차분하게 남은 라운드를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은신 KPGA제공

박은신 KPGA제공

7타를 줄인 이동하(35)가 맹동섭에 2타차 2위(11언더파 133타)로 추격했다. 박효원(30), 김진성(28), 김태우(24), 정한일(26) 등 4명이 공동4위 그룹(9언더파 135타)에 포진했다. 1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쳐 단독 선두에 올랐던 강권일(36)은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맞바꾸며 제자리 걸음을 걸은 끝에 공동8위(8언더파 136타)로 밀렸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