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는 기사

남현희, 전청조 공범의혹 벗었다···경찰 무혐의로 결론

전 펜싱국가대표 남현희가 전 연인 전청조의 사기 사건과 관련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4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피소된 남현희를 혐의없음으로 불송치를 결정했다. 경찰은 남현희와 전정조의 대질조사를 총 세 차례 진행하는 등 공모 여부를 조사해왔으나 남현희가 혐의가 확인되지 않는 것으로 결론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남현희는 재벌 3세를 사칭하며 30억원대 사기 행각을 벌인 전청조와 공모 또는 방조했다는 혐의 등을 받았다. 남현희 본인 또한 전청조의 사기 혐의와 관련해 공범 의혹 등으로 피소됐다. 남현희는 자신도 피해자라고 주장하며 공범 의혹을 부인했다. 전청조는 지난달 14일 1심 재판에서 전청조가 남현희가 공범이라고 주장한 진술이 신빙성이 없다고 지적하면서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받는 사람 이메일

※ 여러 사람에게 보낼 경우 메일 주소는 세미콜론(;)으로 구분해 주세요.(최대 5개)

보내는 메시지

0 / 250자

보내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