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내는 기사

[종합] “뭘 걸려 직접 공개했는데”…연인 용준형 언급한 현아 ‘뭇매’

가수 현아가 공개 열애 중인 용준형을 언급해 비난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8일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는 ‘드디어 만난 하늘 아래 두 현아, 연애설부터 춤까지 다 털고 간 퀸 현아 보러오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현아는 “데이트 어디서 하냐. 갈 데가 없지 않냐. 사람들이 너무 쳐다보지 않냐”라는 조현아의 물음에 “한번은 더현대를 남자친구랑 갔다”며 “사람들이 저희를 봤는데 너무 감사했던 게 사진 찍지 않으시고 그냥 가시더라. 그게 너무 감사했다. 더현대에서는 그런 일이 없어서 오히려 ‘아 우리가 이러면 안되겠다’ 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자주 돌아다니냐. 벚꽃 데이트 했냐”는 질문에 “저는 오늘 끝나고 만나려 한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커플 사진을 보여주면서 “난 이걸 보면 힘 난다”고 자랑, 조현아가 “좋아 요즘? 연애하니까?”라고 묻자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아가 “난 솔직히 걱정 많이 했다. 신경 쓸까 봐”라고 하자 현아는 “나는 내가 일하는 것에 있어 용기를 주는 사람을 만나서 감사하다”며 “솔직히 남들 시선이라는 거 너무 신경 쓰이는데, 그걸 신경 쓰고 쫓다 보면 행복의 가치에 대해 잃어버릴 때가 있다. 그래서 저는 그것보다는 나의 현재, 그런 것들에 집중한다”며 웃었다. 그러나 이같은 현아의 당당한 열애 언급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차갑다. 누리꾼들은 “용준형 만나는 건 아니잖아”, “섭외 대상이 너무 선 넘은 거 아닌가. 논란 있는 사람을 왜 섭외를 하냐 제발 정상적으로 가라”, “현아를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버닝썬 몰카 본 남친을 만나면서 저렇게 당당한 게 이해가 가지 않는다. 도덕적 기준이라는 게 있지 않냐”, “끼리끼리는 과학”, “팬들이 모든 걸 다 이해해 줘야 하는 거 아니다. 뭘 잘났다고 동네방네 얘기하고 다니냐”, “몰카 돌려 본 정준영 친구 용준형이랑 사귀는 게 자랑이냐”, “용준형을 양지로 끌고 나오지 말아라”, “굳이 용준형 이야기는 안 하는 게 좋은 거 아니냐 범죄자 알고 싶지 않다” 등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조현아가 “나도 너처럼 연애하고 싶다. 욕이란 욕은 다 먹어놓고 자기가 좋으면 그냥 만나지 않나”라고 팩트 폭격하자, 현아는 “나는 왜 매번 걸리냐”고 한숨을 쉬었다. 해당 발언에도 누리꾼들은 싸늘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현아는 자신이 말한 것처럼 용준형과의 열애를 들킨 게 아닌 직접 SNS를 통해 알렸기 때문. 현아는 지난 1월 “예쁘게 봐주세요”라며 용준형과 손을 맞잡고 있는 뒷모습 사진을 SNS에 게재하면서 열애 중임을 밝혔다. 당시에도 대중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이러한 현아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먼저 공개하셨잖아요”, “숨길 생각도 없어보였는데”, “목격담도 안 떴는데 현아가 먼저 공개한 것”, “뭘 걸려 자기가 홍보했으면서”, “창피한 줄 알고 조용히 만났으면 좋겠어요”, “정상적인 남자랑 하는 연애도 아니면서 뭐 좋다고 떠벌리고 다니세요”, “나중에 후회나 하지 마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용준형은 지난 2019년 가수 정준영의 불법 촬영물 논란에 휘말리며 그룹 하이라이트에서 탈퇴, 활동을 멈췄다.

받는 사람 이메일

※ 여러 사람에게 보낼 경우 메일 주소는 세미콜론(;)으로 구분해 주세요.(최대 5개)

보내는 메시지

0 / 250자

보내는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