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레이라 ‘한 방’으로 끝냈다···“다음 목표는 헤비급”

입력 : 2024.04.15 10: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