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유의 ABS 판정 오심·은폐 시도··· 잔뜩 뿔난 NC, KBO는 “개선책 논의 중”

입력 : 2024.04.15 14:10 수정 : 2024.04.15 1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