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경x현장] 21년 만에 대를 이은 ‘제2의 이종범’···‘20-20의 소년’ 김도영 “기록 달성했으니 이제 승리만 볼래”

입력 : 2024.06.23 1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