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협박당한 과거 ‘전 연인 성폭행·강제업소 경력’이었다

입력 : 2024.07.11 07:14 수정 : 2024.07.11 10:41